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티아라 “깊이 반성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식홈피서 ‘왕따논란’ 사과

화영(류화영)의 탈퇴로 왕따 논란에 휩싸였던 걸그룹 티아라가 사태 발생 한달 만인 2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했다.
▲ 거센 비난을 이겨내고 컴백한 티아라.
코어콘텐츠미디어 제공


티아라는 이날 홈페이지 ‘티아라 닷컴’에 올린 자필 편지를 통해 “멤버 간의 의견 차이를 저희 안에서 풀지 못하고 개인적 문제를 공개적인 공간에 드러냈던 것은 정말 어리석은 행동이었다.”며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를 조금 더 이해하고 양보하며 그보다 성숙하게 행동했더라면 이런 일은 없었을 텐데 하는 생각에 하루하루가 괴로웠다.”며 후회의 뜻을 내비쳤다. 티아라는 팀을 떠난 화영에게도 “너무나 힘든 시간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티아라의 왕따 논란은 지난달 28일 티아라 멤버들이 일제히 동료 화영을 조롱하는 듯한 글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촉발됐다. 지난달 30일 소속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가 멤버 화영과 전속 계약을 해지한다고 발표하자 사회적으로 거센 비난을 받았다. 티아라가 사과를 하게 된 것은 이들이 다음 달 초 컴백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네티즌들이 “사과 한마디 없다.”고 비난한 데 따른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2-08-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