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프리뷰] ‘지상의 별처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틀린 게 아니라 다른 거란다… 인도판 ‘죽은 시인의 사회’

영화 ‘세 얼간이’로 국내에도 친숙한 인도의 배우 아미르 칸이 감독·제작·주연을 맡은 영화 ‘지상의 별처럼’. 이 작품은 1등 제일주의의 강압적인 교육 풍토 속에서 아이들의 개성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인도의 현실을 담은 영화다. 하지만 인도 못지않은 높은 교육열을 자랑하는 한국 사회에도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영화의 주인공은 세상의 모든 것이 신기한 호기심 많은 여덟 살 꼬마 이샨(다실 사페리). 수업 시간에는 창밖을 관찰하고 학교가 끝나면 웅덩이 속 작은 물고기를 들여다보는 것을 즐기는 이샨은 자신이 관찰한 것에 상상력을 더해 그림으로 펼쳐 놓는다.

하지만 이샨의 상상력은 주위 사람들에게는 이상하게 보이고, 선생님은 글 하나 읽지 못하는 문제아로 취급한다. 급기야 부모님은 학교 수업과 공부에 관심이 없는 이샨에게 문제가 있다면서 엄격한 기숙 학교로 보내 버린다.

어린 나이에 낯선 환경에 홀로 떨어져 웃음을 잃은 이샨. 수업 시간에 딴짓을 한다고 혼이 나고 선생님에게 꾸중을 들으면서 학교에서 점차 고립된다. 결국 한없이 밝고 천진난만했던 이샨은 절망과 자괴감에 빠져 어두운 아이로 변한다. 그러던 어느 날 새 미술 선생님으로 니쿰브(아미르 칸)가 부임하면서 이샨에게 희망의 빛이 비친다. 이샨의 어려운 상황을 함께 걱정하던 니쿰브는 이샨의 학습 부진 원인이 선천적인 난독증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이샨에게서 장애를 넘어선 특별한 능력을 발견한다.

‘지상의 별처럼’은 영화 전반을 통해 강압적이고 획일화된 교육 제도가 어떻게 아이들의 재능과 창의성을 잃게 하는지를 보여 준다. 진심을 다해 따뜻한 관심과 사랑을 보이는 교사를 통해 한 아이가 장애를 딛고 삶 자체를 변화시키는 과정은 마치 인도판 ‘죽은 시인의 사회’를 보는 듯하다. 좋은 스승을 만나 자신의 오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가능성을 새롭게 발견하는 과정은 진한 감동을 준다.

다만 두 시간을 훌쩍 넘는 긴 러닝 타임이 문제다. 아미르 칸의 요청으로 발리우드 작품으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무편집으로 상영되지만 다소 지루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대규모 군무와 뮤지컬 형식의 발리우드 영화 형식에 익숙지 않다면 다소 생소하게 다가올 수도 있다. 하지만 세심하고 인간적인 선생님 역할을 잘 소화해 낸 인도의 ‘국민 배우’ 아미르 칸의 명연기는 깊은 인상을 남긴다. 새달 6일 개봉.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2-08-3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