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그맨 윤택 31일 득남…“두툼한 입술이 닮은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윤택(30)이 31일 새벽 건강한 아들을 얻었다.

▲ SBS ‘자기야’에 출연해 다정하게 포즈를 취한 개그맨 윤택과 김영조 부부. 제공 | SBS


윤택의 부인 김영조씨는 이날 오전 4시 17분에 3.4kg의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 윤택은 “산모와 아들 모두 건강하다”며 “입술이 두툼한 게 나랑 똑같이 생겼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30일 오후 진통이 시작돼 산부인과에 입원수속을 마치고도 두사람은 본인들의 이야기가 공개되는 ‘스타부부쇼 자기야’를 ‘본방사수’했다는 후문이다. 윤택은 이날 방송에서 아내 김영조에게 이혼의 아픔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 공개하며 “사랑은 머리로 하는 것이 아니다. 누구든 만나고 헤어질 수 있는데 그걸 죄인처럼 생각하는 건 사회가 옳지 못한 것”이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많은 지지를 받았다.

윤택은 지난 1월 패션업계에 종사하는 김씨와 결혼했다.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