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난쟁이 발언’ 허경환, 강원래에 사과 “표현 자체가 잘못”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허경환(31)이 ‘난쟁이 발언’에 대해 지적한 가수 강원래(43)에게 사과했다.

허경환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선배님. 일단 심적으로 불편을 끼쳐 죄송합니다! 개그로 풀어보려고 ‘일곱 난쟁이 중 막내 난쟁이로 아나’라고 표현했는데 그 표현을 쓴 자체가 잘못된 것 같네요. 다시 한 번 죄송하고 좀 더 신경 써서 개그 하겠습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 허경환
앞서 강원래는 “’개콘-네가지’ 허경환 씨. ‘누굴 진짜 난쟁이로 아나?’ 이 코멘트에서 난쟁이란 표현은 조금 심하셨어요. 비하할 뜻은 아니었겠지만 사과 부탁해요” 라며 “개그는 개그일 뿐이지만 몸과 마음이 불편한 장애인을 개그 소재로 삼기엔 아직 대한민국 정서가 색안경인 게 저도 아쉽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하루 전인 2일 허경환은 KBS2 ‘개그콘서트-네가지’에서 자신의 작은 키를 소재로 콩트를 하던 중 “떡볶이는 신당동, 족발은 장충동, 내 키는 아동”이라며 “황현희와 열 번 키를 재면 일곱 번은 내가 이긴다. 누굴 일곱 난쟁이 중 막내 난쟁이로 아나?”라는 코멘트를 했다.

김은정 기자 ejkim@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