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탕웨이, 부산영화제 개막식 사회…외국인 최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배우 탕웨이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나선다.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4일 열리는 개막식의 사회자로 탕웨이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 탕웨이
연합뉴스
부산영화제의 개막식 사회자는 그간 국내 유명 영화인들이 맡아왔으며 외국 배우가 사회를 맡은 것은 영화제 17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부산영화제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영화제로 자리매김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영화제 측은 설명했다.

탕웨이는 거장 감독 리안의 영화 ‘색, 계’의 주연으로 세계에 알려지기 시작해 미국 버라이어티지가 뽑은 2007년 주목할 만한 10대 유망배우로 꼽히는 등 주목받기 시작했다. 미인대회 출신이지만 미모에 못지않게 뛰어난 연기력으로 출연하는 영화마다 잇따라 호평받았다.

김태용 감독의 영화 ‘만추’(2010)에 현빈과 출연해 국내 관객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겼으며 이 영화와 ‘무협’(2011)으로 2년 연속 부산영화제를 방문기도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