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청강, 직장암 초기 진단… ”회복 중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위대한 탄생’ 우승자인 가수 백청강(23)이 직장암 초기인 것으로 확인됐다.


▲ 백청강
연합뉴스
소속사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직장 내 선종 제거 수술을 받은 백청강이 직장암 초기 진단을 받았다”며 “의료진은 적출한 선종의 일부에서 암세포를 발견했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백청강은 몇개월 전부터 배에 이상 신호를 느껴 여러 곳의 병원에서 검사받은 결과 직장에 4㎝가량의 선종을 발견해 제거 수술을 받았다.

소속사 관계자는 “현재 백청강은 선종이 발견된 직장의 일부분을 잘라내는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에 있다”며 “완치까지 회복하고 앞으로 건강에 유의하면 활동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선족 출신인 백청강은 지난해 ‘위대한 탄생’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가수로 데뷔해 최근까지 미니음반 ‘올 나이트(All Night)’를 발표하는 등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동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