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BS ‘다섯손가락’ 표절의혹…제작진 “어불성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설 ‘살인광시곡’과 유사 의혹..제작진 “강력대응”

SBS 주말극 ‘다섯손가락’(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이 그룹 티아라 멤버 함은정의 하차 논란에 이어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대중문화 블로거 사자비는 10일 자신의 블로그에 ‘다섯손가락, 어디선가 많이 봤다는 말 나오는 이유 5가지’라는 글을 올리고 ‘다섯손가락’이 김주연 작가의 2009년 소설 ‘살인광시곡’과 우연으로 보기에는 너무 많은 유사성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블로거는 두 작품의 유사점으로 피아니스트의 꿈을 포기한 채 살아가는 여주인공이 남편이 화재로 숨지는 것을 방조한 점과 핵심인물들이 새끼손가락을 다쳐 피아노를 칠 수 없게 된 설정, 피아노에 천재적인 재능을 지닌 고아의 등장 등을 들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어불성설’이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강신효 SBS CP는 “표절의혹은 어불성설이며 다시 언급된다면 우리도 표절이 아니라는 걸 명백하게 밝히겠다”고 말했다.

강 CP는 “’살인광시곡’을 본 적도 없거니와 SBS가 갖고 있지도 않다”며 “김순옥 작가에게도 문의한 결과 자신의 작가 생명을 걸고 본 적도 없고 말도 안 된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표절 의혹을) 계속 문제 삼는다면 우리도 법적 조치 등 강력한 대응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