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돌인데’ 미쓰에이 민, 부쩍 오른 살 김현숙 닮은 외모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포츠서울닷컴 | 문다영 기자] 미쓰에이 민의 최근 모습이 네티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 미쓰에이 민의 최근 모습(위 왼쪽)이 ‘막돼먹은 영애씨’ 주인공 김현숙과 닮아 보여 네티즌들을 놀라게 했다. 아래는 데뷔 초 민의 모습/온라인 커뮤니티, 스포츠서울닷컴DB


최근 한 온라인 게시판에는 ‘영애씨가 된 미쓰에이 민’이라는 제목으로 민의 방송출연장면을 캡처한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민은 긴 웨이브 머리를 휘날리며 열정적인 춤을 선보였다. 검은 시스루 의상으로 섹시미도 더했다. 하지만 불어난 몸집 때문에 둔해보였고, 이전과 다른 얼굴살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글쓴이의 말대로 tvN ‘막돼먹은 영애씨’ 주인공 김현숙을 닮아 보이기도 했다. 호리호리한 몸매로 중성적 느낌을 자아내던 과거와는 180도 다른 모습이다.

네티즌들은 “아 정말 관리가 필요한 민”, “데뷔 초가 그립네요”, “김현숙하고 진짜 닮긴 닮았다”, “살이 너무 쪘네요. 데뷔 초에는 날씬하고 귀여웠는데”, “민 살 오른 지 꽤 된 것 같은데 소속사에서 관리 안하나요?”라는 등 놀라워했다.

dymoon@media.sportsseoul.com

온라인이슈팀 issue@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