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차칸남자’ 제목때문에 방심위 심의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글파괴 논란’을 빚은 KBS2수목극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차칸남자(이하 차칸 남자)’가 결국 방통심의위 심의를 받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의위)는 17일 “드라마 ‘차칸남자’의 제목에 대해 18일 열리는 연예오락특별위원회의 자문을 받은 뒤 별도로 방송심의소위원회를 열어 법정제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칸남자’는 제작단계부터 제목과 관련해 논란이 빚어졌고, 지난 12일 첫 방송이 시작된 뒤 한글관련단체와 시청자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방심위 측에도 상당량의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

방심위는 심의를 통해 제목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행정지도 수준인 권고를 통해 제목 수정을 권하거나 최고 수위의 법정 제재로 강제력이 있는 ‘해당 방송 프로그램의 수정’을 택할 수 있다. 방심위가 어느 정도 수위의 결정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2008년 방심위가 출범된 이래 특정 방송 프로그램의 제목 수정을 결정한 사례는 없다.

’차칸남자’는 한글단체들이 제기한 방송금지 가처분신청에 이어, 한 시청자가 제기한 주인공 이름 강마루에 대한 명칭사용금지 가처분신청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