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피에타’ 개봉하겠다” 해외배급사 경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인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북미 지역 최대 영화제인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해외 배급사들의 치열한 경쟁 속에 잇따라 판매됐다.

20일 ‘피에타’ 해외배급사인 ㈜화인컷에 따르면 지난 6-16일 열린 토론토영화제에서 ‘피에타’는 당초 두 번으로 예정된 기자·배급 시사 중 첫 시사회 좌석이 꽉 차 상영관에 입장하지 못한 관계자들의 요청에 따라 특별 시사회가 2차례 추가됐다.

▲ 영화 ‘피에타’






이어 개최된 세 번의 일반 시사를 포함해 전 상영관이 만석을 기록했고 이후 해외 바이어들의 뜨거운 러브콜이 이어지면서 배급권을 따내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다고 화인컷은 전했다.

특히 프랑스 바이어들의 뜨거운 경쟁에 김 감독의 전작 ‘봄여름가을겨울 그리고 봄’ ‘빈집’ 등을 프랑스에 개봉해 흥행시킨 ‘프리티 픽처스(Pretty Pictures)’가 배급권을 따냈다.

프리티 픽처스의 사장은 “’피에타’는 근래 김기덕 감독의 영화 중 최고다. 김 감독의 작품을 다시 프랑스에 소개하게 돼 정말 기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배급사들도 경쟁을 벌인 끝에 ‘킹 레코즈(King Records)’사가 배급권을 따냈다.

또 ‘사마리아’ ‘활’ 등을 개봉한 체코의 예술영화 배급사 ‘에어로필름스(Aerofilms)가 체코·슬로바키아 배급권을, ‘활’ ‘시간’을 브라질에 개봉한 배급사 ‘캘리포니아 필름스(California Filmes)’가 브라질 배급권을 각각 사갔다.

아울러 미국, 영국, 호주, 베네룩스, 옛 유고연방, 이스라엘, 폴란드, 포르투갈, 싱가포르, 대만, 스웨덴 등지의 바이어와도 협상 중이서 추가 계약이 예상된다고 화인컷은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