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도’ 멤버들, ‘슈퍼7’ 콘서트 결국 취소 “더 크고 중요한 부분 못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한도전’ 멤버들이 준비한 ‘슈퍼7’ 콘서트가 전격 취소됐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21일 오후 리쌍컴퍼니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24, 25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무한도전 콘서트 ‘슈퍼7’을 전격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콘서트 논란에 대한 솔직한 심경도 함께 밝혔다.
이들은 “’무한도전’ 멤버 전원은 오랜 고민 끝에 짧은 글로나마 솔직한 마음을 전하고자 한다”며 “여러분의 사랑으로 지금의 ‘무한도전’이 존재함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늘 기분 좋은 소식들로 인사드리고 싶었다. 그런데 최근 일로 걱정을 안겨드려 마음 아프고 죄송할 따름이다”고 했다.

이어 “지난 7년 동안 ‘무한도전’ 녹화가 있는 매주 목요일은 저희에게 항상 즐겁고 행복한 날이었다. 올 초 파업으로 인한 6개월 동안의 결방 기간에도 저흰 습관처럼 매주 모였고 텅빈 목요일을 좀더 의미있게 활용하는 방법을 고민했다. 그러던 중 지켜봐주신 많은 분들과 방송을 통해서가 아닌 직접 만나 소통하고 싶다는 마음이 모아져 콘서트를 계획하게 됐다”고 공연 기획 의도를 밝혔다.

멤버들은 “이 과정에서 저희 일곱명을 가장 잘 알고 있으며 공연 경험 또한 많은 리쌍에게 공연 기획을 부탁했다. 그리하여 보다 체계적인 준비를 위해 ‘리쌍 컴퍼니’가 만들어지게 됐다. 본격적으로 연습을 시작하면서 양질의 무대에 대한 열망은 점점 높아졌고 공연의 퀄리티에만 집중한 탓에 정작 더 크고 중요한 것들을 돌아보지 못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많은 이들을 혼란스럽게 해 죄송하다고 밝히며 “고심 끝에 ‘무한도전’ 시청자 여러분을 불편하게 만드는 공연은 더이상 진행하지 않는 것이 옳다는 결론을 어제 새벽 어렵게 내렸다”면서 “공연을 기대하고 기다려주신 분들께도 마음 다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 ‘무한도전’을 통해 큰 웃음으로 보답드릴 수 있도록 앞으로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리쌍컴퍼니가 주최한 ‘슈퍼7’ 공연은 공연 시간대가 ‘무한도전’과 겹친다는 점, 과거 무료로 진행됐던 ‘무한도전’ 콘서트와 달리 유료 콘서트라는 점 등 때문에 논란이 돼 왔다. 리쌍컴퍼니 측은 ‘ MBC ‘무한도전’과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고, 결국 멤버들은 공연취소를 결정했다.

문다영 기자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