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얼 “요즘 노래는 일회용…안 들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솔로 앨범 ‘프린서플… ’ 음원차트 1~10위 석권 나얼

“첫 솔로 앨범인데 좋은 반응을 얻어서 너무 놀랍고 감사합니다.”

▲ 나얼


가수 나얼(34·본명 유나얼)이 가요계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20일 발매된 나얼의 첫 솔로 앨범 ‘프린서플 오브 마이 소울’이 발매 첫날에 이어 이튿날인 21일에도 타이틀곡 ‘바람기억’을 비롯해 수록곡 전곡이 네이버뮤직, 멜론 등 주요 음원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1~10위를 석권했다. 나얼은 브라운아이드소울의 멤버로 국내 가요계를 대표하는 보컬리스트로 꼽힌다. 그는 이번 앨범을 통해 현대사회에서 일상에 지친 대중에게 치유와 위안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요새는 음악이 잠깐 듣고 버리는 일회용 같은 이미지인 것 같아요. 차가운 소리에 익숙해져 있지만 따뜻한 소리를 기본적으로 오래오래 들을 수 있고 위로가 될 수 있는 앨범을 만들고 싶었어요. 사람을 살리는 음악을 하고 싶었죠.”

혼자 작업을 하니 외롭긴 했지만 눈치볼 것 없이 마음대로 할 수 있어서 편했다는 나얼. 그는 이번 앨범에서 자신의 음악적 토대가 된 1970년대 솔부터 1990년대 리듬앤드블루스(R&B), 발라드에 이르는 복고 음악까지 그대로 담아냈다. 그는 인위적인 디지털 사운드를 배제하고 아날로그 감성을 담아내기 위해 수록곡 두 곡을 릴 테이프로 녹음하기도 했다.

“저는 요즘 노래를 거의 안 들어요. 제가 영향을 받은 90년대 음악은 멜로디가 살아있는데, 2000년대 중반 이후로 넘어가면서 뭔가 좀 변한 것 같아요. 제가 나이가 들었거나 요즘 트렌드를 못 받아들이는 것일 수도 있고요. 그래서 예전의 음악을 찾아서 듣게 되는 것 같아요. 릴 테이프로 녹음했더니 제가 들어왔던 소리와 비슷했어요. 아날로그 방식으로 종이 위에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이패드에 그림을 그리는 차이라고나 할까요.”

총 11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바람기억’. 실수로 반 키를 높여 불렀다는 그는 “후렴 부분을 녹음하려는데 이상해서 다시 봤더니 반 키가 높아진 상태였다. 하지만 앞에 녹음한 부분이 워낙 마음에 들어 힘들지만 끝까지 녹음을 마쳤다.”고 말했다.

‘바람기억’은 자전적인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 “바람이 불 때 내가 만났던 사람들, 이별했던 사람들이 떠오르고 옛날 생각이 나듯이 그냥 제 얘기를 썼어요. 오래 살지는 않았지만 살면서 후회되는 일도 많이 생각나고 죄책감이 많이 들기도 하잖아요. 그런데 너무 그 안에 갇혀 있거나 어두워지는 것이 싫었어요. 그래서 나부터 좀 희망이 있는 그런 노래를 쓰고 싶었죠.”

정엽, 성훈, 영준 등 브라운아이드소울 멤버들이 솔로 앨범을 내고 개인 활동을 하면서 인지도도 높아지고 사랑을 받는 것을 보고 뿌듯하다는 나얼. 그는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일체의 TV 출연을 하지 않고 음반과 콘서트로만 팬들을 만나고 있다.

“제 성격이 원래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것을 별로 안 좋아하고 주목받는 것도 좋아하지 않아요. 그래서 공연할 때 많이 힘들기도 한데 많은 분들이 늘 찾아주셔서 놀랍고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그냥 저는 지금 제 모습이 좋아요.”

탤런트 한혜진과 공개 연인이기도 한 그는 “잘 만나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확하게 결혼 계획을 세운 것이 없다.”고 말했다. 앨범 재킷을 직접 그리고 전시회를 수차례 열 정도로 미술에도 재능을 보이는 그는 앨범에 대해 어떤 평가를 받고 싶을까.

“미술과 음악은 다르기도 하고 비슷하기도 해요. 원래 해오던 일은 그림이었으니까 미술을 할 때 더 자연스럽기도 하죠. 나중에 들어도 참 좋다는 이야기를 듣는 그런 앨범이 됐으면 좋겠어요.”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2-09-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