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해, 피로누적으로 ‘전국노래자랑’ 불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링거맞고 퇴원..향후 공연 일정 차질없어”

원로 방송인 송해(85)가 피로누적으로 인해 22일 KBS 1TV ‘전국노래자랑’의 녹화에 불참했다.

송해는 이날 오후 ‘전국노래자랑’의 인천광역시 정서진 아라빛섬 녹화의 리허설에 참석했다가 몸에 이상을 느껴 본 녹화는 진행하지 못하고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송해 측 관계자가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병원 진단 결과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피로 누적으로 링거를 맞고 퇴원해 집에서 휴식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오는 30일과 내달 1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예정된 ‘송해 빅쇼 시즌2’ 공연은 차질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해의 불참으로 이날 ‘전국노래자랑’ 녹화는 작곡가 이호섭의 사회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