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빅뱅 미국 공연 티켓 2시간만에 매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빅뱅이 오는 11월 미국 캘리포니아·뉴저지에서 여는 단독 공연 티켓 2만여장이 매진됐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이 오는 11월3일 미국 캘리포니아 혼다센터, 11월9일 뉴저지 프루덴셜센터에서 각각 여는 단독 공연 티켓 2만4천장(각 1만2천장)이 판매 시작 2시간 만에 모두 팔렸다”고 24일 밝혔다.

또 오는 12월8-9일 홍콩 아시아엑스포에서 열리는 빅뱅의 단독공연 티켓 3만장 역시 매진됐다고 YG는 덧붙였다.

YG는 “미국에서 프로모션을 한 적이 없는 빅뱅의 공연 티켓이 순식간에 매진된 것은 무척 놀라운 일”이라면서 “미국·홍콩지역의 반응이 예상보다 뜨거워 추가 공연을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빅뱅은 현재 ‘빅뱅 얼라이브 갤럭시투어 2012’라는 타이틀로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빅뱅은 앞서 열린 한국, 일본·중국, 싱가포르 등지의 아시아 지역 공연에서도 ‘매진 행렬’을 이어가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