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극장 독점’ 비판 김기덕 “피에타, 새달 3일 종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누적관객 50만명을 돌파했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피에타’는 21~24일 전국 292개 스크린에서 6만 9518명을 불러모아 박스오피스 5위에 올랐다. 김 감독은 이날 언론 관계자들에게 보낸 감사편지에서 “나에게는 50만(관객)이 아니라 500만이 넘은 영화와 다름없다. 오락영화도 상업영화도 코미디영화도 아닌 피에타를 50만 관객이 참여했다는 사실은 한국 영화문화가 선진국으로 나가는 중요한 가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전히 멀티플렉스를 한두 영화가 독점하고 있고 동시대를 사는 영화인들이 만든 작은 영화들이 상영 기회를 얻지 못하고 평가도 받기 전에 사장되고 있다.”면서 “극장 독점에 대한 문제제기를 한 당사자로서 ‘피에타’는 개봉 4주차를 마지막으로 새달 3일 모든 극장에서 깨끗이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병헌의 ‘광해, 왕이 된 남자’는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주말 동안 119만 2695명(매출액 점유율 60.5%)을 불러모아 2주째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2-09-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