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예빈, 란제리룩 ‘섹시 뱀파이어’… ‘야해도 너~무 야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강예빈이 섹시 뱀파이어로 변신해 남성 팬들을 유혹하고 나섰다.

강예빈은 최근 핼러윈데이 특별판으로 제작된 남성지 ‘맥심’ 10월호 표지모델로 선정돼 뱀파이어 콘셉트의 화보를 촬영했다. 그동안 보여줬던 섹시미와는 차별된 매력으로 더욱 아찔한 작품을 완성했다.

▲ ‘맥심’ 10월호 표지 모델로 나선 강예빈이 아찔한 의상을 입고 있다.


▲ 뱀파이어로 변신한 강예빈(오른쪽)이 도발적인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맥심’ 제공


사진에서 강예빈은 가슴골이 훤히 보이는 톱에 가터벨트를 착용하고 있다. 남자 모델을 눕히는 도발적인 행동과 뇌쇄적인 눈빛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표지에서는 란제리룩을 입고 밝게 웃고 있으며 남성 팬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화보 촬영을 진행한 ‘맥심’ 에디터는 “남자 모델 3명과 함께 촬영한 스토리가 있는 화보인 만큼 높은 집중력과 몰입도가 필요한 촬영이었다. 강예빈 씨가 아주 훌륭하게 소화했다”며 “역대 뱀파이어 화보를 찍은 연예인 중 강예빈 씨가 가장 섹시한 것 같다”고 만족했다.

강예빈은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자신을 따라다니는 ‘섹시하다’는 수식어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섹시하다는 건 여자에게 최고의 칭찬”이라고 운을 뗀 그는 “섹시미가 없는 여자는 매력이 없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 나를 섹시하게 봐주는 건 전혀 불쾌하지 않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섹시 뱀파이어로 변신한 강예빈의 농염한 매력이 담긴 화보와 솔직담백한 인터뷰는 ‘맥심’ 10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스포츠서울닷컴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