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리즈 위더스푼, 셋째 아이 출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스타 리즈 위더스푼(36)이 셋째 아이를 출산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리즈 위더스푼
연합뉴스
위더스푼의 홍보 담당자는 이날 “위더스푼과 남편 짐 토쓰가 오늘 새 아이 테네시 제임스를 가족으로 맞았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고 온 가족이 기뻐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위더스푼은 자신이 어린 시절 살던 곳인 테네시의 이름을 따 아이의 이름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 남편인 배우 라이언 필립과의 사이에서 열세 살과 여덟 살짜리 두 아이를 두고 있다. 필립과 2008년 이혼한 뒤 연예기획사 에이전트인 짐 토쓰와 지난해 3월 재혼했다.

’금발이 너무해’(2001)로 세계적인 스타덤에 올라 ‘앙코르’(2005)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위더스푼은 올해 2월 하순 로맨틱코미디 영화 ‘디스 민즈 워’ 홍보차 한국을 처음 방문한 바 있다. 위더스푼은 한국 방문 당시 임신 사실을 밝히지 않았으나 임신 중임에도 해외 홍보 활동에 적극 나선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