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NATE 검색어로 본 e세상 톡톡] 온라인도 대선열기 후끈… 검색어 1~5위 ‘싹쓸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장군’을 잊게 만든 대선 열기는 온라인에서도 맹위를 떨쳤다. 109만여표 차이의 박빙 승부 때문인지 대선 관련 단어들이 검색어 순위 1~5위를 싹쓸이했다. 무려 6개의 관련 단어가 10위권에 둥지를 틀었다.

1위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 득표율 51.6%로 사상 처음 과반을 넘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투표 당일인 19일 밤부터 온라인 공간을 자신의 이름으로 도배했다.

2위는 다양한 투표 독려 활동으로 눈길을 모은 ‘대선 투표율’. 최종 투표율 75.8%로 10년 만에 70%대의 벽을 뚫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투표율이 가장 낮은 65.2%인 반면 30대 72.5%, 40대 78.7%, 50대 89.9%, 60대 이상 78.8%로 고령층의 투표 참여가 두드러졌다. 투표율이 높을수록 젊은 층 참여가 늘던 과거와는 딴판이다.

‘문재인 캠프 해단식’ ‘박근혜 외신’ ‘안철수 출국’이 3~5위로 뒤를 이었다. 48%라는 만만찮은 득표율에도 불구하고 낙선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는 해단식에서 “꿈은 접지만 시민사회, 국민연대, 우리 쪽 진영 전체가 역량을 키워나가는 노력을 한다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박 당선자에게는 외신의 스포트라이트가 한꺼번에 쏟아졌다. 19일 투표 직후 출국한 안철수 전 대선 후보의 향후 행보도 관심사였다. 안 전 후보는 대변인을 통해 “이긴 쪽은 패자를 감싸며 포용하고, 진 쪽은 결과에 승복하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7위인 ‘나꼼수 검찰수사’도 대선 관련 에피소드다. 지난 20일 검찰은 국정원이 ‘나는 꼼수다’ 진행자 등 5명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의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팟캐스트 방송인 ‘나꼼수’는 선관위에 고발당한 ‘십자군알바단’ 운영자 윤모 목사의 녹취록을 공개, 국정원의 지원 아래 불법 선거운동이 자행됐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 6위는 지구 최후의 날 기온을 적시한 ‘지구 멸망 날씨 예보’. 인류 종말이 찾아온다던 지난 21일의 기온을 섭씨 999도로 표현했다. 8위는 ‘구자철 리베리’.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활약 중인 축구선수 구자철은 ‘DFB 포칼컵’ 16강 바이에른 뮌헨전에서 리베리와 충돌했다. 리베리는 구자철의 정강이를 걷어찬 것으로도 모자라 뺨까지 때린 뒤 퇴장당했다.

9위는 검찰이 울산 자매 살인범에게 사형을 구형한 ‘김홍일 사형 구형’. 10위는 해수 냉각수 배관에 문제가 발견된 ‘영광원전 1호기 이상’이었다.

오상도기자 sdoh@seoul.co.kr

2012-12-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면허 정지 수준”…기상캐스터, 압구정동서 음

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으로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기상캐스터 A씨를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