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NS도 정도껏’…수지, 온라인 성희롱에 네티즌 ‘더럽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미쓰에이 수지가 SNS상에서 성희롱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소속사가 법적 조치를 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 격분하고 있다.


▲ 미쓰에이 수지
2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수지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 사진은 한 청년이 수지가 모델로 서 있는 선간판에서 음란한 행위를 하는 것으로, 지난 22일 수지의 트위터로 입에 담질 못한 내용과 함께 직접 전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이 논란이 되자 이 트위터리언은 문제의 사진을 올렸던 계정을 삭제했지만, 수지의 팔로어가 150만 명이 넘어 사진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문제가 커지자 수지의 소속사는 이 사건을 사이버수사대에 의뢰해 강력히 대응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본 네티즌들은 도 넘은 아이돌 성 상품화에 대해 강도 높게 비난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아직 미성년자인데, 이것이 뭐 하는 짓인지” “이런 사람들은 법적으로 처벌을 받아야 한다” “정말 더럽다, 이 정도면 온라인 성희롱 수준” “성 문제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우리나라의 문제” “성범죄는 더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가연 기자 cream0901@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면허 정지 수준”…기상캐스터, 압구정동서 음

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으로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기상캐스터 A씨를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