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승연 분노 표출 “역겨우면 안 보면 되잖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카라의 한승연이 악플러들을 향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한승연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기 이름 없이 네티즌, 대중이라는 이름 뒤에 숨으면 다들 성인군자가 되고 전문가가 되고 막강한 힘을 가진 사람이 되나봐요? 보다보다 황당해서”라그 운을 뗐다.


▲ 카라의 한승연
그는 “역겨우면 안 보면 되고 싫으면 그냥 두세요. 본인에게 그 마음을 꼭 전해야 직성이 풀리나? 고맙네요 알려줘서”라면서 “이봐요. 싫어하는 사람 기분 굳이 상하게 하기 위해서 당신이 시간을 허비하는 동안, 나는 훨씬 내 시간을 귀중하게, 열심히, 좋은 사람들이랑 쓰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시길. 잘 생각해봐요. 진짜 현실을 직시해야 하는 건 어느 쪽인지”라고 쓴소리를 했다.

한승연의 분노 섞인 일침에 네티즌들은 “연예인들 정말 힘들 것 같다” “악질 악플러들은 인격 살인자” “근거 없이 쏟아내는 악플 정말 문제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박설이 기자 fsunday@media.sportsseoul.com

온라인이슈팀 issue@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