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태희·비, 1개월째 열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감 갖고 알아가는 단계” 공식 인정

▲ 배우 김태희와 군 복무 중인 가수 비(본명 정지훈)가 교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희의 소속사 루아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일 밤 공식 자료를 내고 “(김태희와 비가) 만남을 가진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는 호감을 가지고 상대방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사진은 김태희와 비가 소셜커머스 쿠팡의 TV 및 인터넷 광고 출연 당시 모습. << 쿠팡 제공 >>
가수 비(오른쪽·31)와 한류스타 김태희(33)가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김태희의 소속사 루아엔터테인먼트는 1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김태희와 비가) 만남을 가진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는 호감을 가지고 상대방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고 있는 단계”라면서 “만남을 시작한 지 1개월 남짓”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너무나 잘 알려진 연예인인 데다, 더욱이 만날 시간조차 충분치 않고 이야기를 나눌 장소는 더더욱 한정되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런 여건을 가진 두 사람이 그동안 연예인 동료로 지내온 시간들을 넘어서서 조금씩 서로를 보는 감정이 달라지고 있지만 지금이 자신들도 마음을 잘 알기 어려운 시기인 듯하다”고 전했다.

앞서 한 인터넷 매체는 이날 오전 김태희와 비가 2011년 광고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뒤 지난해 9월부터 교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비의 소속사는 “김태희와 만남을 갖고 있는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비는 오는 7월 10일 현역에서 전역한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3-01-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