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영욱, 사람들 피해 저녁에 은밀하게 만나자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영욱


가수 고영욱이 13세 여중생을 성추행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가운데 또 다른 피해자가 나타났다.



최근 종편 채널 JTBC의 ‘연예특종’은 지난해 미성년자 간음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뒤 자숙의 시간을 보낸 고영욱을 쫓았다. 그러던 중 고영욱에게 만남을 제의받았다는 제보자가 나타났다.

당시 만 18세였던 A씨의 말에 따르면 자숙기간 무렵 고영욱에게 자주 연락이 왔고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주말 저녁에 은밀하게 만나자는 제안이 들어왔다. 또 주위를 의식한 듯 대화 내용은 삭제해 달라는 고영욱의 요청이 담긴 통화 내용까지 공개해 관계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고영욱의 육성이 담긴 관련 내용은 4일 오후 7시 50분 방송에서 공개된다.

[스포츠서울닷컴│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