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백년의 유산’ 시청률 13.8%로 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청담동 앨리스’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MBC 새 주말드라마 ‘백년의 유산’이 시청률 13.8%로 막을 올렸다.

6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첫선을 보인 ‘백년의 유산’은 전국 기준 13.8%, 수도권 기준 14.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작 ‘메이퀸’의 첫회 시청률보다 각각 2.5%포인트, 1.8%포인트 오른 수치다.

▲ MBC ‘백년의 유산’
유진·이정진 주연의 ‘백년의 유산’은 서울 변두리서 삼대째 내려오는 ‘옛날국수’를 배경으로 가족 사이의 사랑과 갈등을 그린 작품이다.

한편, ‘백년의 유산’과 동시간대 방송된 SBS ‘청담동 앨리스’는 전국 기준 시청률 15.2%를 기록해 지난달 1일 방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시청률은 동시간대 1위 드라마 ‘메이퀸’의 종영에 힘입어 지난 회보다 무려 4.3%포인트 급등했다.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MBC ‘무한도전’이 15.5%로 시청률 1위를 차지했고, SBS ‘스타킹’이 12.6%로 뒤를 이었다.

또 다른 시청률 조사업체 TNmS 전국 기준으로 ‘백년의 유산’은 14.9%, ‘청담동 앨리스’는 17.6%, ‘무한도전’은 18.9%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