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초록색 괴물 vs 미니언… 2013 애니 ‘속편 전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통계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지난해 애니메이션 영화들이 북미에서 거둬들인 수익은 14억 달러(약 1조 4896억원)에 이른다. 전체 흥행수익의 약 13%다. 올해 개봉 예정작 면면은 지난해를 능가한다. ‘슈퍼배드2’(아래)와 ‘몬스터대학’(위·‘몬스터주식회사’의 속편) 등 올해 개봉을 앞둔 애니메이션 화제작을 살펴봤다.

2001년 푸른 털에 보라색 반점을 가진 유령 제임스와 자그마한 몸집에 커다란 눈 하나가 달린 초록색 괴물 마이크를 내세운 픽사의 ‘몬스터주식회사’는 전 세계 극장가를 평정했다. 5억 4839만 달러(약 5834억원)를 빨아들였다. 당시만 해도 ‘라이온킹’에 이은 역대 애니메이션 흥행 2위의 대기록. 12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역대 7위를 지키고 있다. 속편 ‘몬스터대학’은 알려진 것이 거의 없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제임스와 마이크가 대학 점퍼를 입고 있는 모습이 전부다. 6월 개봉.

2010년 ‘슈퍼배드’의 성공을 점치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어떻게 하면 더 못돼질까를 궁리하는 악당들이 주인공이다. 디즈니도, 픽사도, 드림웍스도 아닌 유니버설의 애니메이션이다. 피에르 코팽·크리스 리노드란 감독 이름도 낯설었다. 그런데 대박이 터졌다. 전 세계에서 5억 4311만 달러(약 5778억원)를 벌었다. 역대 애니메이션 흥행기록 10위에 해당한다. 한국에서도 104만명의 관객을 동원했으니 나쁘지 않았다. 속편에 대해 알려진 건 거의 없다. 티저 예고편에는 1편에 등장했던 짧고 노란 몸에 물안경을 쓰고 멜빵바지를 입은 채 헬륨가스를 마신 것처럼 혀 짧은 소리를 내는 ‘미니언’들이 변함없는 활약을 보일 거란 정도다. 추석 개봉.

오는 17일 개봉하는 ‘몬스터호텔’은 ‘몬스터주식회사’와는 무관하다. 제목 때문에 짝퉁 취급을 받으면 억울하다. 북미를 비롯한 다른 나라에서는 지난해 9월에 개봉, 3억 1259만 달러(약 3325억원)를 벌어들인 흥행작이다. 소니의 애니메이션 중 가장 많은 돈을 벌었다. 2·3위는 올해 속편이 개봉되는 ‘개구쟁이 스머프’와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 새달 7일 개봉하는 ‘파라노만’도 지난해 8월 북미에서 먼저 개봉했다. 대상의 움직임을 연속으로 촬영하는 것과 달리 움직임을 한 프레임씩 변화를 주면서 촬영한 뒤 이미지들을 연속적으로 영사하여 움직임을 만들어 내는 스톱모션 방식으로 화제를 모았다. 죽은 사람을 볼 수 있는 특별한 재능을 지닌 소년 노먼의 마을에 유령들이 하나둘 깨어나면서 생기는 소동을 그렸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3-01-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