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코 앞서 보면 기절초풍?’ 애프터스쿨 나나, 기막힌 ‘실물몸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프터스쿨 나나의 실제 몸매가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 애프터스쿨 나나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슈퍼모델 출신 나나를 코 앞에서 본다면 이런 느낌’이라는 제목으로 무선 마이크를 들고 카메라 앞에 서 있는 나나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나나는 가슴 부분이 깊게 파인 흰색 초미니 드레스를 입고 서 있다. 길게 풀어내린 밝은 갈색 웨이브 머리와 몸에 꼭 맞는 미니 드레스를 입고도 군살 하나 찾아볼 수 없는 몸매, 길고 늘씬한 각선미 등이 눈길을 끈다. 특히 윤기나는 목선이 나나의 섹시미를 더한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비율 진짜 좋다”, “역시 모델 출신답다”, “진짜 코 앞에서 보면 기절할 듯”, “몸매로는 아이돌 중 따라올 자가 없을 것 같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문다영 기자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