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명수 ‘음저협’ 등록, ‘히트곡 제조기’로 대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명수가 음악저작권협회(이하 음저협)에 저작권자로 등록한다는 소식이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 박명수
연합뉴스
7일 인터넷 매체 스타뉴스는 “박명수가 음저협에 작사 및 작곡자로 등록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본명인 박명수로 할지 아니면 작곡할 때 썼던 예명 ‘방배동 살쾡이’로 할지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정형돈의 ‘강북 멋쟁이’, 유재석의 ‘메뚜기 월드’, 하하의 ‘섹시 보이’, 정준하의 ‘사랑해요’, 노홍철의 ‘노가르시아’, 길의 ‘엄마를 닮았네’ 등 6곡의 자작곡을 공개했으며 각종 음원 사이트 상위권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박명수 음저협 등록’ 소식에 네티즌은 “방배동 살쾡이가 더 멋있어요”, “6곡 전부 대박 났으면 좋겠다”, “명수형 새로운 재능 발견 축하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sseoul@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