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크릿 징거, 컴백 연기…“춤은 아직 무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상에서 회복해 활동 재개 의사를 밝혔던 그룹 시크릿의 징거가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컴백을 연기했다.

▲ 시크릿
TS엔터테인먼트 제공

▲ 시크릿 징거
연합뉴스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는 13일 “병원 측에서 징거가 일상생활을 하는 데는 무리가 없지만, 파워풀한 안무를 소화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오는 15-16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제27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에는 징거를 제외한 세 명의 멤버(전효성·한선화·송지은)만 참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징거는 당초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컴백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앞서 징거는 지난해 12월 빙판길 교통사고로 갈비뼈 골절 진단을 받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