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친 인맥’ 싸이, 클린턴과 인증샷…“합성 아니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싸이(35·본명 박재상)가 빌 클린턴 전 미국대통령과 친분을 자랑했다.
▲ 가수 싸이가 빌 클린턴 전 미국대통령과 나란히 서서 환하게 웃고 있다.
싸이 트위터


싸이는 15일 트위터를 통해 “세상에서 가장 뛰어난 색소폰 아티스트를 만났다. 클린턴 대통령!(I just met the greatest saxophone artist on the planet... President Clinton!)”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동그란 선글라스로 멋을 낸 싸이는 클린턴과 나란히 서서 활짝 웃고 있다. 특히 싸이는 클린턴 옆에 꼭 붙어 서서 다정한 장면을 연출해 눈길을 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싸이, 어디까지 갈 것인가”, “내 생전에 싸이가 클린턴 전 대통령을 만날 날이 올 줄은 상상조차 못 했다”, “합성은 아니지?”, “싸이 대세는 대세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다원 인턴기자 edaone@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