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엘턴존, 대리모로 둘째아이 얻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성 결혼한 영국의 팝스타 엘턴 존(65)이 대리모 출산을 통해 두 번째 아들을 얻었다고 16일(현지시간) BBC가 보도했다. 엘턴 존은 영국의 헬로 매거진을 통해 지난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대리모를 통해 아들을 출산한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2005년 동성 연인인 데이비드 퍼니시(50)와의 결혼을 발표한 뒤 2010년 대리모를 통해 첫째 아들 재커리를 출산한 바 있다.

이들은 “자녀가 둘로 늘어나 더욱 소중하고 완벽한 가정을 꾸릴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3-01-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