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女방송인,’상의실종’ 차림으로 쇼핑한 이유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밀라노서…베를루스코니와 섹스 스캔들 일으킨 인물

▲ ▲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와의 섹스 스캔들로 이름을 알린 바버라 게라.
스포츠서울 유튜브 영상 캡처

영국 데일리 메일은 17(현지시각) 이탈리아의 인기 방송인 바버라 게라와 알렉산드라 소르시넬리가 반라의 몸을 하고 밀라노의 한 쇼핑몰에 나타났다고 보도 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상체를 누드에 가까운 옷 차림으로 쇼핑가에 나타난 이들은 신발과 란제리 등을 구입했다고 한다.

특히 란제리를 살때는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대담하게 옷을 벗고 착용해 주위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주목 받는 이유는 이탈리아의 전 총리이자 프로축구팀 AC밀란의 구단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와 섹스 스캔들을 일으켰던 인물이기 때문이다.

이 두 사람은 이탈리아를 발칵 뒤집은 베를루스코니의 섹스 파티에 참석한 것이 알려지며 유명세를 얻었다. 게라는 축구선수 마리오 발로텔리와도 염문을 뿌린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o.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