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빵꾸똥꾸 여자 다됐네’…진지희 ‘폭풍성장’ 후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빵꾸똥꾸’ 진지희가 어엿한 숙녀가 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진지희가 여성스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웰메이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진지희의 소속사 웰메이드 엔터테인먼트는 22일 공식 미투데이에 “짜잔~ 이번에 진지희 양이 새로운 프로필 촬영을 했답니다. ‘폭풍성장’한 진지희 양~ 얼굴은 물론 몸매 비율까지 정말 예쁘지 않나요?”라는 글과 함께 프로필 사진 일부를 공개했다.

사진에서 진지희는 핑크색 니트에 그레이 치마를 입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뿜어내고 있다. 웨이브진 롱 헤어가 그의 청순한 매력과 여성미를 배가시킨다. 그동안 천방지축에 발랄한 이미지였던 그는 몰라보게 성숙해진 모습으로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진지희 정말 ‘폭풍성장’했네”, “우리 빵꾸똥꾸가 언제 이렇게 컸지”, “’하이킥’에 나왔을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이렇게 크다니”, “진지희 잘 크고 있구나”, “귀엽다”, “진지희 파이팅”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 내고 있다.

진지희는 개봉을 앞둔 영화 ‘조선미녀 삼총사’와 ‘고령화 가족’에서 각각 어린 진홍과 민경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스포츠서울닷컴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