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미 “7세 연하 남친과 열애 중, 재혼은 NO”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현미가 연하의 남자 친구와 열애하고 있다.

▲ 현미가 남자 친구 이야기를 꺼내고 있다, /SBS ‘좋은 아침’ 방송 캡처


현미는 24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나와 “7살 연하인 남자 친구와 서울-부산을 오가며 장거리 연애를 하고 있다”며 “자연스럽게 잘 만나고 있다. 드라이브도 하고 영화관도 자주 간다”고 말했다.

1938년생으로 올해 76살이 된 현미는 “남자 친구와 재혼할 생각은 없다. 지금은 혼자 사는 게 익숙해졌다”며 “외로울 때 혼자 밖으로 나가 쇼핑도 하고 극장도 자주 간다”고 말해 듣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현미는 ‘연하 킬러’라는 루머를 해명했고 한 달에 5000만원 이상 쓴다는 낭비벽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서울닷컴│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