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뉴스에서 ‘상의 실종’?” KBS 이현주 아나, 착시 의상 ‘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이현주 아나운서의 누드톤 착시 의상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이현주 아나운서의 누드톤 착시 의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 KBS1 ‘뉴스9’ 캡처


24일 방송된 KBS1 ‘뉴스9’에서 앵커 이현주 아나운서는 네이비 재킷에 누드톤 이너웨어를 입고 뉴스 진행에 나섰다. 단정하고 깔끔한 옷차림이었지만 언뜻 보면 누드톤 의상의 경계가 또렷하게 보이지 않아 재킷 안에 아무 것도 입지 않은 듯한 착시현상을 일으켜 보는 이들의 눈을 의심케 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현주 아나운서 착시의상, 완전 놀람’이라는 제목으로 이현주 아나운서의 뉴스 진행 캡처 사진이 올라와 많은 네티즌들의 시선을 끌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목 부분 경계가 아무리 봐도 안 보인다”, “아래 쪽 의상 접힌 걸 보면 착시 현상이 분명한데”, “뉴스 보다가 깜짝 놀랐다. 아무 것도 안 입은 줄 알았네”, “뉴스에서 ‘상의 실종’ 사태 일어난 줄”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서울닷컴 | 고민경 기자]

doit0204@media.sportsseoul.com

온라인이슈팀 issue@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