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대도’ 조세형, 비구니 된 前 부인 최초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물방울 다이아 사건’을 비롯해 1970~80년대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대도’ 조세형(76) 씨가 비구니가 된 전 부인 초연스님과 최초로 방송에 동반 출연한다.

조세형 씨는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대찬 인생’에 전 부인 초연스님과 함께 출연해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털어놨다. 또 초연스님 역시 조씨와 만남부터 결혼, 그리고 이혼 후 스님이 될 수밖에 없었던 우여곡절이 많은 삶을 자세하게 풀어놓았다.



▲ 조세형(오른쪽) 씨가 비구니가 된 전부인 초연 스님과 함께 방송에 출연해 우여곡절 많은 인생사를 털어놓고 있다./TV조선 제공


고속도로 한 휴게소에서 22살 연상이었던 조 씨를 처음 만난 초연스님은 오직 사랑 하나만으로 결혼에 골인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계속해서 터지는 조 씨의 사건 때문에 10년의 결혼 생활 가운데 함께 산 기간이 불과 2년밖에 안 될 정도로 정상적인 부부생활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초연스님은 녹화 현장에서 유산의 아픔을 겪은 충격적인 고백과 천주교 신자로서 불가에 귀의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 그리고 조 씨와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소상히 밝혔다.

이어 조 씨도 자신이 저지른 절도 사건과 일본에서 돌아온 후 계속해서 도둑질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 어린 아들을 아내에게 홀로 맡겨야만 했던 사연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76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젊어 보이는 조씨가 “오랜 수감 생활에 억울해서 늙을 수가 없다”고 충격 발언을 던져 MC 박미선과 패널들을 궁금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조세형 씨와 초연 스님의 눈물 어린 사연은 2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스포츠서울닷컴 | 이다원 인턴기자]

edaone@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