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주 사람들의 가슴에 맺힌 통증… 미국인 울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멸 감독 ‘지슬’… 美 선댄스영화제 한국 첫 최고상 심사위원대상

제주 4·3사건을 소재로 한 오멸(42) 감독의 흑백영화 ‘지슬’이 미국 선댄스영화제 최고상에 해당하는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 오멸 감독(왼쪽 사진)
‘지슬’은 26일(현지시간) 미국 유타주 파크시티에서 열린 제29회 선댄스영화제에서 ‘월드시네마 극영화(드라마틱)’ 부문의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선댄스영화제는 초청작을 미국 영화와 외국 영화(월드시네마)로 나누고 다시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부문으로 나눠 4개 부문에 상을 준다. 한국 영화가 선댄스에서 상을 받은 것은 2004년 김동원 감독의 ‘송환’이 월드시네마 다큐멘터리 부문의 특별상에 해당하는 ‘표현의 자유상’을 수상한 것이 유일하다. 본상을 받은 것은 오 감독이 처음이다. 선댄스영화제 측은 홈페이지에 “전쟁의 불합리성을 그린 영화는 많지만 이렇게 절묘한 디테일로 그린 작품은 드물다. 강렬한 흑백의 영상은 인물들의 인간성뿐 아니라 이 지역의 결까지 담아낸다”고 평했다.

영화제 시상식에 하루 앞서 귀국한 오 감독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제주 사람들의 가슴에 맺힌 이야기인데 그동안 한국사에선 이에 대해 철저히 무관심했다. 냉전 이후 큰 파동 속에서 일어난 사건을 다룬 이 영화가 특히 사건의 원인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미국에서 상영되고 인정받아 더 의미가 있다. 소통의 통로가 열렸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영화제) 관객 중 한 미국인 중년 아주머니가 울어서 눈이 빨개진 채 ‘이 영화를 만들어 줘서 고맙다’고 인사했다”며 현지 반응을 전했다. 제주 출신으로 줄곧 방언으로 제주 사람들의 이야기를 찍어 온 오 감독은 “개인적인 영광보다는 제주 섬사람들의 통증을 이야기한 영화이다 보니 그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 영화를 찍는 동안 함께해 주신 수많은 영혼과도 같이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오 감독이 만들었던 ‘뽕똘’ ‘어이그 저 귓것’ 등의 제작비는 500만~800만원 수준이었다. 하지만 ‘지슬’은 순제작비만 2억 5000만원에 이른다. 충무로의 극영화에 비하면 보잘것없지만 오 감독에게는 블록버스터 영화인 셈. 오 감독은 “역사적인 사건을 재조명한 작품인 만큼 작품의 질을 최대한 높여야 했다. 덕분에 빚도 많이 얻었다”며 웃었다.

‘지슬’은 1948년 11월 제주에 ‘해안선 5㎞ 밖의 모든 사람을 폭도로 간주하고 무조건 사살하라’는 미 군정의 명령이 내려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군인들이 무고한 민간인을 ‘빨갱이’로 몰아 죽이는 참상을 다루면서도 특유의 유머와 해학을 녹여 페이소스를 자아낸다. 순박한 마을 사람들은 군인들이 몰려온다는 얘기에 무슨 영문인지도 모른 채 부랴부랴 산으로 피란을 떠나고 산속 동굴에 숨어 굶주림에 지쳐 가면서도 몇 알의 감자를 나눠 먹으며 집에 두고 온 돼지 걱정을 한다. 이들이 동굴 속에서 아웅다웅 농담을 주고받는 모습은 따뜻하고 재미있게 그려졌다. ‘지슬’은 제주 방언으로 감자를 뜻한다. ‘지슬’은 제주에서 오는 3월 1일 맨 먼저 개봉된다. 이어 같은 달 21일 서울을 비롯해 전국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선댄스영화제는 영화배우 겸 감독 로버트 레드퍼드의 후원으로 시작된 독립영화 축제다. 영화 ‘내일을 향해 쏴라’에서 레드퍼드가 맡은 배역 ‘선댄스 키드’에서 이름을 따왔다. 스티븐 소더버그와 쿠엔틴 타란티노, 코언 형제 등이 선댄스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3-01-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