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존 콘텐츠→3D로… 디즈니의 우려먹기 이번에도 먹힐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만 3편 3D로 바꿔 줄줄이 성공…새달 7일 ‘몬스터 주식회사 3D’ 개봉

전 세계 애니메이션 산업을 지배하는 디즈니는 ‘원소스 멀티유즈’의 달인이다. 캐릭터 상품과 테마파크 등 부가산업으로 천문학적인 수익을 올리는 것은 물론 3차원(3D) 영화가 상업화되자 재빠르게 기존 콘텐츠의 ‘우려먹기’에 나섰다.



2009년 디즈니는 토이스토리 1, 2편을 묶어 3D로 재개봉했다. 북미에서 3228만 달러(약 347억원)을 빨아들였다. 가능성을 확인한 디즈니는 2011년 ‘라이온 킹 3D’를 내놓았다. 개봉 첫주 ‘컨테이젼’과 ‘드라이브’ 등을 따돌리고 박스오피스 1위. 결국 9424만 달러(약 1013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재활용’에 맛을 들린 디즈니는 지난해에만 3편을 3D로 만들었다. ‘미녀와 야수’(4761만 달러·약 512억원), ‘니모를 찾아서’(4112만 달러·약 442억원), ‘몬스터 주식회사’(3210만 달러·344억원)까지 줄줄이 성공을 거뒀다.

‘토이스토리’와 더불어 픽사애니메이션스튜디오(2006년 디즈니에 합병)의 개국공신 격인 ‘몬스터주식회사’가 새달 7일 3D로 국내 개봉된다. 2001년 전 세계에서 5억 6087만 달러(약 6027억원)을 빨아들여 역대 애니메이션 흥행 7위에 오른 유령들이 12년 만에 귀환한다. 결론부터 말한다면 3D로 만들기를 잘했다. 지금껏 픽사 캐릭터 중 가장 사랑스러운 털복숭이 괴물 ‘설리’는 3D에서 물을 만났다. 설리가 인간 아이 ‘부’를 만지거나 다른 물건을 스쳐 지나갈 때 3200만개의 털은 한올 한올 살아 숨쉰다. 히말라야로 쫓겨난 설리가 몬스터주식회사로 돌아가려고 눈 덮인 산비탈을 썰매로 질주하는 장면, 설리와 단짝인 외눈박이 괴물 ‘마이크’가 부를 납치한 도마뱀 ‘랜달’을 롤러코스터에서 쫓는 추격전 또한 3D의 속도감과 공간감을 살렸다. ‘토이스토리’ ‘월-E’(원안)에서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쏟아냈고, ‘업’으로 제82회 아카데미상 장편애니메이션 작품상을 받은 피트 닥터 감독을 비롯한 스태프들이 1년 가까이 매달린 덕이다.

‘몬스터주식회사 3D’는 단순한 재활용은 아니다. 6월 개봉을 앞둔 ‘몬스터대학교’의 바람몰이 성격도 있다. 12년 만에 시리즈를 재개하는 위험을 최대한 덜어내자는 의도일 터. 픽사의 열네 번째 작품인 ‘몬스터대학교’는 설리와 마이크가 몬스터주식회사에 입사하기 이전의 이야기를 다룬 ‘프리퀄’이다. 일류 몬스터가 되려고 몬스터대학에 입학했지만, 성격도 외모도 정반대인 탓에 최악의 룸메이트가 된 설리와 마이크의 이야기다. 목소리 연기에 관한 한 일가견이 있는 빌리 크리스털(마이크)과 존 굿맨(설리), 스티브 부세미(랜달) 또한 12년 만에 고스란히 뭉친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3-01-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