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베를린’ 하루저녁 13만 관객… 흥행몰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6년 ‘괴물’ 이후 최고 기록

하정우·한석규·류승범·전지현 주연의 영화 ‘베를린’이 29일 저녁 개봉해 13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몰이를 시작했다.


▲ 영화 ‘베를린’


3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베를린’은 전날 오후 5시 전국 631개 관에서 개봉해 7시간 만에 13만 804명을 모았다.

영화계는 정식 개봉일 전날 저녁 개봉하는 것을 ‘전야 개봉’으로 표현하는데, 통상 관객들의 기대치가 높거나 제작비가 많이 들어간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전야 개봉을 하는 경우가 많다.

’베를린’은 2006년 ‘괴물’이 기록한 역대 최고 전야 개봉 성적인 15만 1천486명 이후 최고의 전야 개봉 성적을 달성했다고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전했다.

또 영화예매사이트 맥스무비는 ‘베를린’이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예매 점유율 60.00%를 기록, 한국영화로는 2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예매율 수치는 지난해 1천만 관객을 넘은 영화 ‘도둑들’ ‘광해’의 점유율 40%를 훌쩍 뛰어넘는 기록이다.

맥스무비 김형호 실장은 “’베를린’이 여성 관객을 이끌었기 때문”이라며 “류승완 감독의 전작들이 전통적으로 남성 관객에게 강한 영화였는데, ‘베를린’은 여성 예매 비율이 55%로 과반수를 넘었다”고 분석했다.

류승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베를린’은 순제작비만 100억 원 넘게 들어간 액션 대작으로, 독일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남북한 첩보원들이 음모와 의심으로 서로를 쫓는 추격전을 그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