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하라, 급성 맹장염 ‘긴급 수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라의 구하라가 급성 맹장염으로 수술대에 오른다.

▲ 구하라
DSP제공


구하라의 소속사 DSP미디어 관계자는 31일 “숙소에 있던 구하라가 이날 새벽 복통을 호소해 매니저를 호출해 K병원 응급실로 옮겼다. 담당 의사의 진단 결과 급성 맹장염으로 밝혀졌고 곧바로 수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또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팬들에게 안심을 당부하며 “수술이 잘 끝나야겠지만 당분간 건강 회복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구하라의 갑작스런 수술에 따라 카라의 향후 일정도 일시정지 됐다. 당초 카라는 다음달 1일 일본에서 음반 녹음 일정이 계획됐지만 소속사는 구하라 분량을 남겨두고 부분적인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심재걸 기자 shim@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