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데미무어, 데이트 상대는 ‘29세 연하 로한 옛 애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51)가 29세 연하 남성과 데이트를 즐겨 화제다.

2일(현지시각) US매거진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무어는 멕시코 식당을 운영 중인 사업가 해리 모튼(32)과 데이트를 즐기며 핑크빛 나날을 보내고 있다. 모튼은 ‘핑크 타코’의 설립자이며 지난 2006년 ‘할리우드 악동’ 린제이 로한과 교제했던 남성이다.


▲ 해리 모튼과의 열애설에 휩싸인 데미무어.
영화 ‘’마진 콜: 24시간, 조작된 진실’ 스틸컷
무어와 모튼은 지난 1일 베벌리힐스의 한 레스토랑에서 밤늦도록 시간을 함께 보냈다. 다정한 스킨십도 숨기지 않았으며 자신들을 알아보는 손님들에게 밝게 인사하는 등 거리낌 없는 모습이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무어는 16세 연하 애쉬튼 커쳐와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가던 중 2011년 9월 이혼했다. 커쳐의 외도가 이혼 사유이며 무어는 결별 후 괴로운 나날을 보냈다. 특히 최근에는 17세 미성년자에게도 추파를 보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남성 편력에 관한 구설에 오르내리고 있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