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3세 연하 아내 둘째 임신”…유퉁, 깜짝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유퉁(56)이 33세 연하 아내의 둘째 아이 임신 사실을 고백했다.

유퉁은 2일 방송된 MBC ‘세상을 바꾸는 퀴즈 세바퀴’에 나와 “어린 아내에게 매일같이 발 마사지를 해준다”고 자랑했다. 출연자들이 나이 많은 유퉁이 마사지를 받는 것이 아닌 해주는 거냐며 놀라자 그는 “해줘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 유퉁이 33살 나이 차가 나는 어린 아내의 임신 사실을 얘기하고 있다.
MBC ‘세바퀴’ 캡처
이어 그는 “내가 지금 당뇨 25년”이라면서 “그런데도 아이를 만들 수 있는 힘이 있다. 지금 아내가 둘째를 임신했다”고 털어놨다. 그의 깜짝 고백에 동료는 축하의 박수로 유퉁의 둘째 소식을 함께 기뻐했다.

이날 방송에는 유퉁 외에 배연정, 김준희, 문희준, 정준하 등이 출연해 풍성한 웃음을 선사했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