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日 톱 아나운서, 아카데미서 ‘영어 굴욕’ 열도 격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유명 아나운서가 제 8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어를 하지 못해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을 부끄럽게 만들었다.

▲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 인터뷰를 맡은 일본 아나운서 나가노 미나코(위 오른쪽)가 아무도 알아듣지 못하는 영어로 인터뷰를 시도해 일본 네티즌들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일본 블로그 등에 공개된 방송화면 일부.
그 주인공은 전 후지TV 대표 아나운서로 활약했던 프리 아나운서 나가노 미나코로 24일(현지시간)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을 취재하다 영어실력이 들통났다.

그는 이날 ‘와우와우’채널을 통해 할리우드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우 오자키 에이지로와 함께 시상식에 참여한 배우들을 생중계로 인터뷰했다. 인터뷰에 앞서 나가노는 “영화팬 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주목하고 이벤트인 만큼 긴장하고 있지만 모든 지식을 동원해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러나 정작 할리우드 배우들과의 인터뷰는 엉망진창이었다. 나가노가 영어로 질문을 할 때마다 배우들이 알아듣지 못하고 몇 번이나 되물었고, 아예 그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는 이들도 있었다. 결국 오자키가 나서 나가노의 영어를 다시 통역해 배우들에게 전달해 인터뷰를 이어갔고, 이 모습을 생중계로 지켜보던 시청자들이 일제히 비난을 쏟아냈다.

일본 네티즌들은 SNS 등을 통해 “현지 레드카펫에서 전 후지 TV아나운서가 말도 안되는 영어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말도 안되는 웃기는 영어”, “무슨 소리야. 나도 모르겠다”, “나가노 미나코의 영어가 너무 가혹하다”, “짧은 문장조차도 제대로 말하지 못한다”, “오자키가 없으면 아예 말도 안 통했을 듯”, “정말 유감이다. 질문 내용도 너무 빈약하다”, “와우와우 채널이 나가노를 선택한 이유를 모르겠다”라는 등 황당해 했다.

더욱이 나가노는 게이오 대학 재학 중 샌프란시스코에서 유학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지난해 여름 후지 TV를 퇴사하고 나서 “의사 남편과 해외에서 살 생각이다”라는 꿈을 밝힌 적도 있어 나가노가 ‘영어를 잘하는 아나운서’라고 생각했던 와우와우 채널 제작진을 비롯해 시청자들을 어이없게 만들었다.

이에 대해 현지 언론들은 “향후 해외에서 프리 아나운서로 일을 해나갈 수 있을까?”, “아나운서의 자격미달”, “일본 아나운서의 위상을 떨어뜨렸다”며 비난조의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한편 나가노의 엉망진창 영어실력이 탄로난 아카데미 시상식 영상은 일본 포털사이트 등에서 모조리 삭제된 상태다.

문다영 기자 dymoon@media.sportsseoul.com

온라인이슈팀 issue@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