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선생님 편애에 왕따” 유인나, 과거 모습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유인나의 과거 사진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유인나의 과거 사진(아래)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KBS2 ‘달빛프린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7일 한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선생님이 편애할 정도로 예뻤다는 유인나 학창 시절’이라는 제목으로 유인나의 과거와 현재를 비교하는 사진이 올라왔다.

유인나는 26일 방송된 KBS2 ‘달빛프린스’에서 “학창 시절, 선생님이 나만 굉장히 예뻐해서 친구들 사이에서 왕따가 됐다”면서 “고등학생 때부터 연기자를 준비해서 머리도 길었고 선생님이 유독 예뻐해 주셨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유인나의 과거 사진을 올리며 그의 말이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사진 속 유인나는 머리가 짧고 보이시한 모습으로 ‘달빛프린스’에서 말한 내용과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 사진은 고등학교 때가 아닌 중학교 시절로 사진 속 유인나는 짧은 머리에 독특한 매력을 자랑하고 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유인나, 과거와 지금은 좀 많이 다르네”, “거짓말한 것은 아니지만 과거 사진은 놀랍다”, “클수록 예뻐졌나 보다”, “고등학교 시절 사진도 보고 싶다”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 내고 있다.

스포츠서울닷컴 고민경 기자 doit0204@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