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7번방의 선물’, 역대 흥행 6위’태극기 휘날리며’ 넘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7번방의 선물’이 한국영화 역대 박스오피스 6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3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7번방의 선물’은 지난 1월 23일 개봉한 이후 39일 만에 누적관객수 1149만 1322 명을 돌파하며 ‘해운대(1145만 3338명)’를 제쳤다.

▲ 영화 ‘7번방의 선물’
또 ‘7번방의 선물’은 2일 하루 동안 26만 5782명의 관객을 불러모으며 ‘신세계’에 이어 일일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해 여전한 인기를 입증했다. 특히 25만 명 이상을 동원한다면 역대 흥행 한국 영화 5위의 ‘태극기 휘날리며(1174만 6135명)’도 뛰어넘게 돼 많은 영화 팬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7번방의 선물’은 6살 지능의 ‘딸바보’ 용구(류승룡 분)와 평생 죄만 짓고 살아온 교도소 7호실 죄수들이 용구 딸 예승(갈소원 분)을 교도소에 데려오기 위해 벌이는 좌충우돌 얘기를 그려냈다. 류승룡을 비롯해 오달수, 박원상, 김정태, 정만식 등 연기파 조연들의 감칠맛 나는 호연으로 흥행에 큰 몫을 하고 있다.

이다원 인턴기자 edaone@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