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BS ‘남자의 자격’ 폐지 가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호동의 KBS 복귀작 ‘달빛 프린스’에 이어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도 막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KBS 관계자는 4일 “‘남자의 자격’이 폐지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고 밝혔다. 2009년 3월 첫선을 보인 ‘남자의 자격’은 2010년 ‘하모니 합창단’, 2011년 ‘청춘 합창단’ 편 등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지난해 7월에는 배우 주상욱, 개그맨 김준호를 새 멤버로 투입해 전열을 가다듬었지만 최근 MBC ‘일밤-아빠 어디가’, SBS ‘일요일이 좋다-K팝 스타 2’에 밀려 한 자리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고전했다. 한편, 6일 녹화에 이어 ‘달빛 프린스’는 오는 12일 마지막 방송을 한다. 이 시간대는 2주간 휴식기를 가진 뒤 새 프로그램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2013-03-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