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무리 봐도… ’ 한승연, 확 달라진 모습 “너무 심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극 연기에 도전하는 카라 한승연의 아찔한 브이라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카라 한승연의 브이라인 턱선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포츠서울닷컴DB, SBS
12일, 한 포털 사이트 게시판에는 ‘한승연의 과도한 브이라인’이라는 제목으로 11일 오후 열린 SBS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산다’(이하 장옥정) 기자 간담회에 참여한 한승연의 사진이 올라왔다. ‘장옥정’에서 숙빈 최 씨 역을 맡은 한승연은 이날 간담회에서 분홍빛 저고리에 연두색 치마를 입고 단아한 자태를 뽐냈다.

글을 올린 네티즌은 한승연의 과거 동글동글하던 턱 부분이 완벽한 브이라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사진 속 한승연은 과거 귀엽고 깜찍한 이미지의 얼굴형 대신 아찔한 브이라인 턱선을 자랑하고 있다. 갸름해진 얼굴형이 여성스러운 느낌을 주지만 한승연만의 풋풋한 느낌이 사라졌다며 아쉬워하는 네티즌도 많았다.

네티즌들은 “브이라인이 너무 과도하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느낌은 사라졌네”, “턱이 어떻게 저렇게 변하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성형 의혹을 제기하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전에도 논란 됐었는데, 다시 봐도 다이어트 때문은 아닌 것 같다”, “심하게 턱이 뾰족해졌다. 성형 아니고선 저렇게 안 될 것 같은데”, “보톡스? 보형물?”등의 견해를 내놓기도 했다.

스포츠서울닷컴 고민경 기자 doit0204@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