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연희 태도 논란, 드라마 첫 리딩 자리에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연희 태도’는 ‘구가의 서’ 대본리딩에서 혼자 박수도 치지 않고 앉아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MBC 제공
’이연희 태도’ 불성실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연희는 MBC 새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 대본리딩에서 혼자 박수치지 않고 가만히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영상은 ‘구가의 서’ 제작진이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것으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대본리딩 현장이다. 영상에서 제작진 및 출연진들은 배역 및 이름 소개를 한 명씩 자리에서 일어나 각오를 말했다. 그러나 박수치고 환영하는 자리에서 이연희는 가만히 앉아있고 박수도 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연희 태도’에 누리꾼들은 “이연희, 왜 가만히 있지?”, “이연희 무슨일 있나?”, “이연희, 선배들이 인사하는데 불성실하다”, “이연희, 배역이 마음에 들지 않나”, “이연희 원래 그런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e뉴스팀 sseoul@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