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남스타일 소송, ‘돈 뜯어내려는 속셈...대응 가치도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표절 소송에 휘말렸다.


▲ 싸이
싸이 측 관계자는 “지난해 말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대해 한 작곡가가 표절소송을 제기했다”며 “들어보면 알겠지만 그 작곡가가 만든 노래와 ‘강남스타일’은 전혀 유사한 부분이 없다”고 밝혔다. 또 관계자는 “강남스타일의 표절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더 있다. 인기를 이용해 저작권료를 받으려는 속셈이다”라고 주장했다.

’강남스타일은’ 싸이가 노랫말을 쓰고 유건형 작곡가와 공동 작곡한 노래로 지난해 7월 발표 됐지만 작곡가 이모씨는 이보다 3개월 늦은 10월 자신이 만든 노래를 싸이가 표절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e뉴스팀 sseoul@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