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7번방의 선물’, 흥행 열풍 어디까지? ‘왕의 남자’ 제치고 역대 4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7번방의 선물’이 ‘왕의 남자’를 제치고 역대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4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 ‘7번방의 선물’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7번방의 선물(감독 이환경)’은 14일 오후 누적관객 1230만 4499명을 모으며 ‘왕의 남자(1230만 2831명)’의 기록을 넘어섰다. 이로써 ‘7번방의 선물’은 ‘광해, 왕이 된 남자(1231만 9542명)’, ‘도둑들(1298만 3334명)’, ‘괴물(1301만 9740명)’ 등의 누적관객수에도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7번방의 선물’ 배급사 NEW는 “’7번방의 선물’은 설 연휴 가족 관객층의 폭발적인 호응에 힘입어 개봉 32일 만에 코미디 장르로는 사상 첫 천만 영화가 됐다”며 “개봉 8주차에도 예매율과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2일 개봉한 ‘7번방의 선물’은 어느 날 예기치 않은 사건에 휘말려 억울한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들어온 용구(류승룡 분)와 7번방 죄수들이 용구의 딸 예승(갈소원 분)을 교도소로 몰래 데려오기 위해 벌이는 과정을 담아낸 작품이다. 영화 ‘챔프’, ‘각설탕’ 등을 연출한 이환경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류승룡, 박신혜, 오달수, 박원상, 김정태, 갈소원 등이 출연했다.

이다원 기자 edaone@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