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구라, 윤은혜 닮은 화성인에게 독설 ‘연예인 되고 싶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예계 진출 위해 억지로 그러는 것 아닌가?”

방송인 김구라가 ‘화성인’의 진정성을 의심하며 독설을 날렸다. 19일 방송된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서 김구라는 된장으로 몸과 마음을 치유한다는 ‘된장 힐링녀’에게 일침을 가했다. 윤은혜를 닮은 외모로 연신 된장을 퍼먹자 “혹시 연예계 진출을 노리고 억지로 된장을 퍼먹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한 시간만 참자는 생각으로 버티고 있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구라의 반응은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항상 의심되는 부분이었다”, “김구라가 시원하게 잘 말했다”라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MC 이경규 역시 “홍보하러 나온 것 같은 의심이 생긴다. 혹시 된장 광고를 노린 것은 아닌가?”라고 묻기도 했다.

하지만 된장 힐링녀는 이들의 의심에 손사래를 쳤다. 태연한 표정을 지으며 “전혀 아니다. 그냥 된장이 좋을 뿐이다”고 반박했다. 특이한 행동과 습관 등을 가진 이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우는 이 방송은 그간 제작진과 출연자가 짜고 서로 ‘윈 윈’하는 것 아니냐는 일부 팬들의 의혹을 받아 왔다.

e뉴스팀 sseoul@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