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권, 부탄가스 노출 병원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AM의 조권
인기 아이돌 그룹 2AM의 조권이 23일 부탄 가스에 노출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밝혔다.

조권은 이날 낮 12시 30분쯤 MBC TV ‘쇼! 음악중심’ 출연을 위해 대기하던 밴 안에서 잠을 자다가 부탄 가스가 장착된 휴대용 난방기기가 작동하는 바람에 가스에 노출됐다.

빅히트 관계자는 “누군가가 짐을 꺼내던 중 휴대용 난방기를 건드려 작동한 것 같다”며 “밴에서 잠을 자다가 깨어난 조권이 어지러움증과 속이 매스껍다고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혈액 검사와 엑스레이 촬영 등을 받았으며 통상적인 검사에선 이상 소견이 나오지 않았다”며 “산소마스크를 끼고 수액을 맞은 후 상태가 호전돼 자진 퇴원한 뒤 ‘쇼! 음악중심’ 생방송 무대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권은 스케줄을 마친 후 다시 병원을 찾을 계획이다.

빅히트 관계자는 “’쇼! 음악중심’에 이어 KBS 1TV ‘사랑의 리퀘스트’ 스케줄을 마쳤다”며 “현재까지는 검사 결과가 정상이지만 혹시 후유증이 있을 수 있어 병원에서 다시 검사를 받아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